본문 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통합검색

통합검색

게자리-겨울철 별자리
헤르쿨레스는 에우리테우스 왕의 속박으로부터 풀려나기 위해 12가지 고역을 겪었다. 그 중 두 번째가 괴물 물뱀 히드라를 물리치는 것이었다. 헤르쿨레스가 히드라를 잡기 위해 네메아 계곡에서 물뱀과 30일 간의 대 혈전을 벌이고 있을 때 평소 헤르쿨레스를 미워하던 헤라는 물뱀을 돕기 위해 게 한 마리를 보냈다. 게는 여신의 명령대로 헤르쿨레스의 발가락을 무는데 성공했지만, 결국은 그의 발에 밟혀 한 쪽 발이 부러진 채 죽고 말았다. 헤라는 자신을 위해 싸우다 죽은 게에 대한 보답으로 그 시체를 올려 하늘의 별자리로 만들었다.
최종수정일

2017년 3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