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통합검색

통합검색

동방7수

동방7수
이십팔수二十八宿
이십팔수란 천구에서 하늘의 적도를 28개의 별자리로 불균등하게 분할한 것을 말하며, 그 구역을 기준으로 한 28개의 별자리를 말하기도 한다. 이러한 이십팔수는 중국의 천문학과 점성술에서 사용되었다. 여기서 28이라는 숫자는 달의 공전주기인 27.32일에서 유래되었다고 추측하고 있으며, 하루 동안 달은 한 구역을 통과한다고 가정하고 있다.

사신은 한국, 중국, 일본에서 전통적으로 하늘의 사방을 관장하는 영수로 사수(四獸), 사상(四象), 사령(四靈)이라고도 하며, 오행설에서는 중앙에 황룡을 넣기도 한다.

'회남자'(중국 한나라 때 회남왕 유안이 지은 책)에 의하면 방향마다 사수와 함께 계절의 신으로 오제를 보좌하는 오좌 중 사좌를 나누어 넣었다. 이들 사좌를 사신으로 부르는 경우도 있다. 또한 서수(瑞獣)의 사령(기린, 봉황, 영귀, 응룡)을 사신으로 부르는 일도 있다.

중국천문학에서는 천구를 하늘의 적도대에 따라 동방, 북방, 서방, 남방의 커다란 네 구역으로 나누어 각각 사신을 대응시켰다. 이들을 동방청룡, 북방현무, 서방백호, 남방주작이라 부른다.

이것은 이십팔수를 7수씩 정리하여 그 별자리를 조합한 형태를 용, 새, 호랑이, 거북의 네 동물의 모습으로 비유시켰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동방청룡에서 각(角)은 용의 뿔, 항(亢)은 용의 목, 저방(氐房)은 용의 몸, 미(尾)는 용의 꼬리를 상징한다. 또한 여기서 말하는 동방, 북방, 서방, 남방은 천구상의 동서남북이 아닌 땅에서 본 방위이다.

사상의 경계는 이십팔수에 의거하기 때문에 균등하지 않다. '한서' 율력지의 도수(주천을 365도로 한다)로는

동방수-75도
북방수-98도
서방수-80도
남방수-112도로 표시하고 있다.
동방7수-동방청룡
각수(角宿) (처녀자리 α성-스피카)
항수(亢宿) (처녀자리 ε성)
저수(氐宿) (천칭자리 α성)
방수(房宿) (전갈자리 π성)
심수(心宿) (전갈자리 σ성)
미수(尾宿) (전갈자리 μ성)
기수(箕宿) (거문고자리 γ성)

*괄호는 거성, 즉 제일 밝은 별을 말한다
최종수정일

2017년 3월 29일